쁽옱럹씠吏 봽由고듃븯湲
본 홈페이지의 게시물과 이미지는 관리자의 동의 없이 수정 및 배포 될 수 없습니다.
게시물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상담센터로 전화문의 또는 Q&A 게시판에 문의 부탁드립니다.

[파이낸셜뉴스]부산상의, 서부산권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9월 개원

작성일
2020.06.11 09:51
조회
22

부산상공회의소가 오는 9월 개원을 목표로 강서구 명지지구 국가산단에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을 설치한다. 공동직장어린이집 조감도./부산상공회의소 제공


[파이낸셜뉴스] 부산상공회의소가 서부산권 기업들과 손잡고 일하기 좋은 부산을 위해 강서구 공단 밀집지역에 공동직장어린이집을 만든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서부산권 지역기업 근로자들의 보육 문제 해결을 위해 부산시, 근로복지공단과 공동으로 강서구 명지지구 국가산단에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을 착공했다고 28일 밝혔다.
 

공동직장어린이집은 올해 9월 개원이 목표다. 대지면적 1285㎡, 연면적 980㎡, 지상 3층의 규모로 약 90명의 영유아를 보육할 수 있다.

공동직장어린이집 건립 사업은 부산상의가 서부산권 산단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근로자 보육에 관한 애로 해소를 위해 인근 11개 기업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정부지원 사업으로 추진한다.

부산상의 컨소시엄에는 ㈜태웅, 에어부산, 대륙금속㈜, 리노공업㈜, ㈜태광, ㈜지비라이트, ㈜코리녹스, 한라IMS㈜, ㈜마이텍, 스타우프코리아(유), 우성플로텍㈜ 등 서부산권을 대표하는 11개 업체가 참여한다.

공동직장어린이집의 설계와 시공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지역 중소건설업체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감안해

지역 업체가 맡기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어린이 안전을 위한 장애물 없는 건축물(BF인증), 친환경자재 사용, 에너지저감 시설 구비 등

스마트 공법을 활용해 지을 예정이다.

이 사업은 서부산권 기업의 애로 해소가 주목적인 만큼 부산시가 어린이집 부지의 무상제공 및 설치비용 2억을 지원한다.

지역대표 항공사인 에어부산도 설치비용 1억과 매년 5000만원의 운영비를 제공한다.


공동직장어린이집이 완공되면 산단 근로자들의 보육에 대한 애로 해소와 안정적인 보육시설 제공을 통해 근로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보육 문제로 숙련된 근로자를 잃는 경우가 빈번한 지역 기업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최근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보육 수요조사를 한 결과 보육예정 인원을 훨씬 웃도는 결과가 나왔다"면서 "공동직장어린이집이 문을 열면 서부산권 근로자들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면서 이직률을 낮춰 기업 생산성 향상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